블로그 이미지

냥날의 티스토리

Rss feed

타짜

잡기 2006.10.23 14:58
간만에 마나님과 영화를 봤다. 마나님과 괴물을 꼭 같이 보겠다고 생각했었는데, 이게 대체 무에냐..;;

영화 '타짜'는 평이 50:50 으로 갈린다고 한다. 원작을 본 사람들은 평이 별로 안 좋고, 그냥 영화로서 본 사람들에게는 평이 괜찮다는 것이다. 마나님이나 나는 원작을 안 본 쪽이다. 그래서인지 아주 재미나게 봤다. 조승우라는 배우를 이번 영화에서 처음 봤는데 이 친구 어디서 뭐하던 친구인지 모르겠는데 연기를 하주 잘하더라. 씨익 웃는 모습이 매력있다. 뮤지컬 같은 거 시켜도 잘 할 것 같다. :)

백선생님께서는 여전하시다. 백선생님께서는 싸움의 기술에서도 그랬고 세상을 반쯤 달관한 은둔고수역할로 너무 어울리시는 것 같다. 서민적 개그의 대명사가 송강호라면 달인적 개그의 대명사가 아닐런지.

예전에 허영만의 48+1 을 아주 인상깊게 봤었다. 섯다 대신 고스톱을 쳐서 그렇지 대략의 스토리라인은 타짜랑 똑 같다. 다만 그 엔딩의 씁쓸한 맛이 나름 곱씹기 좋아서 맘에 들었는데, 타짜 요놈은 그렇진 않네.

이번에 첨 알았는데 메가박스가 좌석 지정 예매가 되더라. 일요일 오후에 뒤늦게 영화 예매를 시도했더니 구로 CGV 에 자리가 없더라. 걍 메가박스에서 예매시도를 해 보는데, 어느 커플인가가 취소했는지 정 가운데 알짜배기 명당이 두 자리 나 있어서 냉콤 예매했다. 이것도 다 운칠기삼.

코엑스 근처 매드 포 갈릭에서 <자살밥>을 먹으려 갔으나 35분 기다려야 된다는 말에 좌절하고 일단 메가박스로 왔더니 메가박스 바로 앞에 잭키스키친이 새로 문을 열었더라. 마침 빈자리도 있고 해서 여기서 식사를 했다. 6조작짜리 딤섬세트와 XO소스볶음밥을 먹었는데, 다음에 오면 둘이서 12조각짜리 메가딤섬세트 하나를 시켜먹기로 했다. 이 가게는 딤섬이 맛있다.
신고

'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츠다 세이코 (松田聖子)  (1) 2007.07.07
멀티미디어 라이프  (2) 2007.05.08
타짜  (3) 2006.10.23
Final Fantasy I & II Advance  (1) 2006.06.12
인간 활동 도표  (9) 2005.12.29
기획 프리즈, 리소스 프리즈, 코드 프리즈.  (0) 2005.12.06
TOTAL 27,750 TODAY 17